‘최자♡설리’ 커플이 누리꾼들의 관심을 한몸에 받고 있다.

특히 지난 8일 설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속옷이 보이게 찍은 사진은 물론 상의를 걷고 허리와 배를 드러낸 사진을 올려 ‘선정성 논란’을 만들기도 했다.하지만 그녀는 이미 ‘선정성 논란’, ‘롤리타콤플렉스’ 논란에 휩싸인 바 있지만 설리는 아무런 대응 없이 자신의 색깔을 드러낸 사진을 공개하고 있는 상황.

결국, 이를 본 누리꾼들은 그녀의 남자친구 최자 씨의 소셜미디어에 찾아가 “여자친구 설리 좀 말려 주세요.”라고 댓글을 남겼다.

하지만 최자 역시 별 대응이 없는 것은 물론 여자친구 설리와 함께한 일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개코 부부와 함께 여행을 떠난 것으로 추정되는 한 장의 사진으로 뒷좌석에 여자친구 설리 씨와 개코 부부가 앉아있는 모습이 담겼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와.. 진짜 둘 다 멘탈 갑”, “마이웨이도 정말 이런 마이웨이 처음 봄”, “최자는 여자친구 관리 안 해?”, “사람들 시선도 제발..” 등의 반응을 보였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바람핀 여자의 최후
절대 상종하지 말아야할 직업 베스트 1위
조선시대 신혼부부의 '첫날밤 규칙'
스텔라 전율, 혼자만 수영복다르고 배꼽 필사적으로 가린 이유
첫 경험을” ㅆㄹㅆ”그리고 3년전에 한번에 “10번의 관계”를...
'남편과 사이 안좋다.'는 유부녀 환자 유혹한 의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