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809_1470721465_53998800_1

미국 워터파크에서

워터슬라이드를 타던 소년이

사망하는 참사가 발생했다.

7일(현지시간) 미국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30분쯤

미국 캔자스 주 캔자스시티 슐리터반

워터파크의 51m 높이

워터 슬라이드 ‘페어뤼크트’를 타던 중

10세 소년이 사망했다.

목격자는 현지 매체에 당시 미끄럼틀에서

큰 소리가 났으며,

잠시 후 튜브에 이어

소년의 시체가 내려왔다고 전했다.

발견 당시 소년의 머리가 이미 절단된 상태였다고

이 목격자는 전했다.

사고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윈터 프로사피어 슐리터반 워터파크 홍보국장은

“페어뤼크트에서 어린 소년이

사망한 데 대해 유감을 전한다”며

“안전이 최우선이기 때문에 캔자스시티 워터파크 및

페어뤼크트를 폐쇄하고 전면 조사에 들어가겠다”고 밝혔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서장훈 빌딩 전광판 한달 광고수입 ㄷㄷㄷ
모두가 정신병에 걸린줄 알았던 여성의 충격적인 진실
지금 까지 나온 신민아의 “가장 큰 노출” #신민아의 슴을 ...
(약혐) ㅇ ㅕ ㅈ ㅏ 노숙자가 밤마다 바지 내리고 하는짓....
클럽 가서 놀다가 임신한 유부녀ㅡㅡ (발암주의)
이민호 수지 개인스케줄때 탄다는 커플자동차 클라스.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