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본심을 듣게 된 남편의 이야기가 누리꾼들을 폭소케 하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한 남성이 "와이프의 본심을 들어버렸네요ㅠㅠ"라며 올린 이야기가 화제가 되고 있다. 글쓴이를 눈물 짓게한 아내의 본심은 무엇이었을까? 

글쓴이인 남편은 4살 난 아들과 함께 목욕을 하고 있었다. 

4살 아들은 글쓴이의 몸을 보더니 "아빠는 꼬추가 엄청 커~ 나는 쪼꼬매~"라는 말을 하였다.  

그런데 마침 화장실에 들어왔던 글쓴이의 아내가 그 말을 들었고 아내는 자기도 모르게 '본심'을 드러내게 되었다.  

아내는 "아빠는 꼬추가 엄청 커~"란 아들의 말을 듣더니 "아니야 아빠 꼬추도 쪼꼬매~"라는 말을 남겼다고 한다.  

이에 글쓴이는 "ㅠㅠ"라는 이모티콘을 통해 그 말을 들은 심경을 표현했다.

 

 

사연 전문

 

 

한편 이 이야기에 대한 누리꾼들의 반응도 매우 재밌다. 누리꾼들은 "누구와 비교해서 작다는건지...?", "야동이 여자에게 미치는 영향", "남의 일 같지가 않구만", "무심코 드러난 아내의 불만" 등의 댓글을 달았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옷 아무리 비싼거 입어봤자 티도 안남 (feat.패완키)
런닝맨 회식비 벌칙
팬티라이너 차면 X년이라던데..
일반인 셀프 처피뱅 리얼 후기 (사진有)
여자친구가 알바 면접보러 가서 가게 사장님한테 이상한 약을 ...
남자는 모르는 여자들이 쾌락(?)을 느끼는 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