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상에 뚫려있는 구멍이 누리꾼들을 추억에 젖게 만들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뜨겁게 달구고 있는 한 장의 사진이 있다. 그 사진은 학교 등에서 사용하는 '책상'을 찍은 것으로 사진 속 책상은 특이하게도 한 가운데 '구멍'이 뚫려 있다.
 

 


이 구멍은 왜 뚫려 있는 것일까. 2000년대 초에 학교를 다녔던 사람들이라면 이 구멍의 용도를 쉽게 알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그 이전의 세대와 이후의 세대는 이 구멍의 용도를 알지 못할 가능성이 크다. 

이 구멍은 몰래 선생님 몰래 '핸드폰'을 사용하기 위해서 학생들이 직접 뚫은 구멍이다. 요즘에는 학교에서 학생들의 핸드폰을 일괄적으로 걷었다가 하교할 때 돌려주곤 하지만 예전에는 그런 시스템이 없었고 학생들은 구멍을 통해 수업시간에 핸드폰을 이용하곤 했다. 

 

 

 

 

 



'저 작은 구멍으로 무엇을 할 수 있을까' 싶지만 당시 스마트폰이 나오기 전 사용하던 피처폰들은 액정의 크기가 매우 작았고 조그만 구멍으로도 충분히 핸드폰 화면을 들여다보기에 충분했다. 또한 터치 방식이 아닌 키패드 방식이었기 때문에 손은 책상 밑 서랍에 넣은 채 핸드폰을 보지 않고 조작할 수 있었다. 

 

 

 

 

 



이 사진들은 학교에서 피처폰을 사용하던 누리꾼들을 추억에 젖어들게 만들었다. 누리꾼들은 "책상에 구멍 뚫을라고 커터칼로 열심히 그었었는데", "책 세워 놓고 저 구멍으로 핸드폰하는 게 너무 재밌었다", "뚫는 게 힘들었지만 뚫고 나면 매우 유용했다" 등의 댓글을 달며 자신의 경험을 털어놓았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월세 17억 챙기는 '수천억대' 강남 건물주의 하루 일상.j...
천조국의 뉴스진행.jpg
어느 비뇨기과 간호사의 답변
완전 제대로된 포샵사진으로 채팅에서 남자 꼬시다가 실제로 만난...
별풍이 낳은 괴물
#이불킥# 인생 최대의 실수 카톡 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