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봉천동에 사는 안영규씨의 여친으로 8시 뉴스에 등장한 그녀. 연예인 같은 미모로 '영규여친'으로 불리며 온라인 상에서 '뉴스 레전드 짤'로 등극, 수많은 커뮤니티에 공유되며 얼굴이 알려졌다.

 

더운지 부채질 하는 그녀

 

운전하다가 더운지 부채질 중인 장면이 포착되었다.  참고로 안영규씨는 봉천동에 거주하고 있는 서울대 의대 출신으로 알려져있다.

 

최근 그녀의 사진이 온라인 상에 공유되며 또다시 화재를 모으고 있다.

 

 

여전히 안영규씨의 옆자리에 앉아 있는 그녀. 둘의 표정을 보니 여전히 풋풋한 사랑을 이어가고 있는 듯 하다.

 

 

"영규 여친 여전히 미모가 대단하다", "두 분 이쁜 사랑 하세요", "전국민 공개커플 된거 결혼해라" 며 그들의 결혼을 바라고 있는 분위기다. 이들이 결혼에 골인해서 다시 한번 네티즌들에게 축하를 받을 수 있을까?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정말 얼굴도 이쁜 처자. 이건 팬티인가요? 수영복인가요?
“전 남친과 속궁합 너무 자꾸 생각나요.” 그녀는 결국..
설리 .. 하다하다 상반신 노출까지 .. 휴....ㄷㄷ
우리가 자주 하는 ‘이것’ 때문에 끔찍하게 죽은 소녀 (사진...
워터파크 비극…10세 아동, 워터슬라이드서 목 절단돼 사망
브라질 “게이” 축제 놀러간 배두나 “남자랑 2대1 자세”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