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영국 더선은 미국 오하이오 주에 사는 로시 브로벤트라는 여성이 타투이스트인 남자친구 라이언 피츠제럴드를 고소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두 남녀의 사연이 현재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누리꾼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는데요.

 

 

라이언은 로시에게 영화 '나니아 연대기'의 한 장면을 등에 타투로 새겨주겠다고 한 뒤 로시의 등에 똥과 파리 모양을 새겨 넣었습니다. 이 같은 이유로 로시는 라이언을 고소했습니다.

라이언은 현재 로시가 자신의 오랜 친구와 바람을 피웠다는 이유로 그런 행동을 한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라이언은 타투 시술에 들어가기 전에 디자인은 아티스트의 권한이라는 내용이 담긴 계약서를 받아냈다고 합니다.

라이언은 친구와 로시가 오래전부터 바람을 피우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됐지만, 그 사실을 숨기고 로시에게 복수할 계획을 꾸몄다고 합니다.

로시는 이번 사건으로 무척이나 괴로워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남자 심정이 이해간다","복수치고 너무 심한 듯","자업자득이네"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야구팬과 아이돌팬의 차이점.JPG (ㅇㄱㄹㅇ)
ㅁㄷ 셋 달린 ㅇㅕㅈㅏ와 다리가 많은 남ㅈㅏ.jpg
SNS로 ㅇ ㅕ ㅈ ㅏ랑 만나려고 하는 남자
O관계 영상유포한다고 협박문자옴.jpg
중국이 축구를 못하는 이유.jpg
팬티도둑이 가장 많이 훔쳐가는 팬티 甲